Page 11 - Binder3
P. 11

WWW.VANLIEFE.CA                                                                                                        August 7, 2020 11


            부동산



          미국인 아파트 42채 갭투자…외국인 3년간 2만3천채 구입






          국세청, 외국인 다주택 보유자 42명 세무조사 착수

          미국, 중국인 등 아파트 사고 임대소득 축소







           40대 미국인 A는 2018년부터 수도권과             2017년부터 외국인 취득 아파트
          충청권 소형 아파트 42채를 전세를 끼고               2만 3167건
          사는 ‘갭투자’ 방식으로 67억원에 사들였다.
           유학생 신분으로 입국한 30대 중국인 B              외국인 부동산 매입자 가운데 한국 주민
          도 한국어 어학과정을 마치고 취업해 수도              등록번호를 받은 적이 있는 이른바 ‘검은
          권에 살면서 서울 아파트 외에 경기, 인천,            머리 외국인’은 985명인 4.2%로 나타났다.
          부산 등 전국적으로 아파트 8채를 샀다.               외국인이 국내 아파트를 취득·보유·양도
           미국인 A는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가 불             하면 내국인과 동일하게 납세의무를 이행
          분명한데다 아파트 임대 수익을 올렸지만,              해야 하지만, 이번 조사 대상자들은 임대
          일부는 주택임대업 등록을 하지 않아 임대              소득을 숨긴 것으로 드러나거나 증여세를
          소득도 축소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내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다.
           국세청은 주택임대소득 등 탈루혐의가                 외국인은 월세 세액공제 대상이 아닌 것
          있는 외국인 다주택 보유자 42명에 대해              을 활용해 소득을 숨긴 외국인 고소득자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도 덜미를 잡혔다.                          세종시 신도시인 소담동에 아파트들이 빼곡하다.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내돠 국회 등을 통째로 이전한다고 발표한 뒤 한 채에 1
           국세청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5월              외국기업의 한국사무소 임원으로 근무하               억원 넘게 급등하며 부동산 열기가 후끈 달아 오르고 있다. 세종시 제공
          까지 2채 이상 아파트를 취득한 외국인은              는 50대 외국인 C는 시가 45억원 상당인
          1036명이다.                            한강변 아파트와 강남에 있는 시가 30억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외국인이 취득            원 아파트 등 아파트 4채를 매입했다.              만원이 넘는 고액 임대로 주고 임대소득 신             관련 정보를 한국 정부에 통보했고, 국세청
          한 아파트 2만 3167건 가운데 소유주가              그가 산 아파트 4채의 시가는 총 120억           고를 누락했다.                            은 이를 바탕으로 세무조사를 벌여 양도소
          한 번도 거주하지 않은 아파트는 7569건             원에 이른다. C는 본인이 거주하는 집을 제             지난해 한국인이 국외에 몰래 보유한 주             득세와 증여세 15억원을 추징한 바 있다.
          인 32.7%에 이른다.                       외한 나머지 3채를 외국인에게 월세 1000           택 양도 사실을 파악한 외국 과세당국은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본 지면에 게재된 기사, 사진, 그리고 광고 등에는 오류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게시자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The information on this page might contain typographical errors or inaccuracies, please verify through the publisher.
   6   7   8   9   10   11   12   13   14   15   16